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겨자씨] 사랑의 다른 의미

입력 2020-03-24 08:15:01


즐겁게 춤을 춘 것도 아닌데, 그대로 멈춰버린 것은 맞다 싶습니다. 당연하다 여겼던 일상이 멈춰 서고 말았습니다. 그냥 멈춰 선 것이 아니라 중심축을 잃은 팽이처럼 내남없이 세상이 비틀거리고 있습니다. 교회도 크게 다를 것이 없습니다. 한 달여 모이지를 못하고 있으니 어려움이 한둘이 아니지요.

답답하고 무거운 마음으로 기도하던 중 문득 우리보다 더 어려운 교회가 생각났습니다. 같은 지역에 미자립교회가 13곳 있습니다. 한 달 월세를 보태는 마음으로 100만원씩 전하기로 했습니다. 그 일을 의논하는 자리, 우리도 어려운데 주저하는 마음이 왜 없었겠습니까. 마음속에 찾아드는 같은 생각을 지운 것은 그와 다른 두 가지 생각이었습니다.

‘어려울 때 못하면 넉넉해도 못한다’는 것과, ‘그래도 우리는 우리가 도우려는 교회보다 빚 갚을 능력이 있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그 순간 슬며시 우리 생각을 거들고 있는 분은 주님이시다 싶었습니다. 고통의 끝자리, 십자가에서 사랑을 택하신 주님이 빙긋 웃으신다 싶었으니까요.

한희철 목사(정릉감리교회)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