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HOME  >  시사  >  종합

미국 3개 대학 "중국계 연구자 제약하지 말아야"…반발 확산

입력 2019-07-25 01:28:41
첨단기술 유출 막기 위한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대학 늘어 
 
피츠버그대학 캠퍼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발행 사진 캡처


중국과 무역전쟁을 하는 미국 정부가 첨단기술의 중국으로의 유출을 막기 위해 중국 출신 연구자나 중국계 미국인 연구들을 대상으로 제재를 강화하는 데 대한 미국 주요 대학들의 반발이 잇따르고 있다.

25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피츠버그대, 캘리포니아공과대학(Caltech), 존스홉킨스대 등 미국의 3개 대학은 최근 총장 명의의 성명을 발표하고, 중국계 연구자들에 대한 지지 의사를 표시했다.'

이로써 중국 출신 또는 중국계 미국인 연구자들에 대한 과도한 의심과 제약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선 미국의 대학은 예일대,컬럼비아대,스탠퍼드대,매사추세츠공대(MIT) 등을 포함해 모두 15개 대학으로 늘어났다.

SCMP에 따르면 패트릭 갤러거 피츠버그대 총장은 지난 22일(현지시간) 600자 분량의 글을 통해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대학에 기반을 둔 연구와 학문 활동이 글로벌 차원의 관여를 제한하라는 주문을 받고 있다"면서 "연구자들, 특히 중국에서 이민을 오거나 유학을 온 연구자들이 공격적인 조사와 공적인 제재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널드 대니얼스 존스홉킨스대 총장도 지난 9일 "우리 대학의 어느 구성원이라도 단지 출생지, 거주지, 또는 인종에 의해 정부의 불신이라는 부담을 부당하게 지게 된다면 우리는 기관과 국가 차원에서 성공의 핵심적인 내용을 침해당하는 위협에 처하게 된다"고 밝혔다.

앞서 라파엘 레이프 MIT 총장도 지난달 대학 교직원과 학생·동문 등 MIT 공동체에 보낸 이메일을 통해 중국의 첨단기술 불법 취득을 막기 위해 중국계 연구자들에 대해 '유독한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고 미국 정부를 비판한 바 있다.

백악관은 미국의 지적 재산권에 대한 중국의 '도둑질'로 인해 미국 경제가 연간 6천억 달러의 손실을 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