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HOME  >  시사  >  종합

대학평가서 프린스턴 1위·하버드 2위…공립은 UCLA 1위

입력 2019-09-10 01:45:24
프린스턴대 교정 [프린스턴대 홈페이지 캡처]


시사 매체 US뉴스앤드월드리포트의 미국 내 대학교 평가에서 동부 아이비리그 명문 프린스턴대가 9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미국 내 1천400여개 종합대·단과대를 대상으로 학문의 질을 비롯해 졸업률, 유보율, 사회적 유동성 등 각종 학문적 지표와 졸업생 배출 추이 등을 평가한 결과 종합 랭킹에서 프린스턴대가 1위, 하버드대 2위, 컬럼비아대·매사추세츠공대(MIT)·예일대가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이어 톱 10 대학에는 스탠퍼드대·시카고대·펜실베이니아대(이상 공동 6위), 노스웨스턴대(9위), 듀크대·존스홉킨스대(이상 공동 10위)가 포함됐다.

20위권 안에는 캘리포니아공과대(칼텍)·다트머스대(이상 공동 12위), 브라운대(14위), 노트르담대·밴더빌트대(이상 공동 15위), 코넬대·라이스대(이상 공동 17위),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19위),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20위)가 들었다.

최고 인문학 대학으로는 윌리엄스대가 17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앰허스트대가 2위, 스와스모어대·웰즐리대가 공동 3위에 올랐다.

최고의 공립대학으로는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가 1위를 차지했고 버클리 캘리포니아대(UC버클리)가 2위, 앤아버 미시간대가 3위에 올랐다.

올해 처음 도입된 사회적 유동성(소셜모빌리티) 순위에서는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대(UC리버사이드), 산타크루스 캘리포니아대(UC산타크루스), 어바인 캘리포니아대(UC어바인) 등 UC계열 대학이 1~3위를 휩쓸었다.

US뉴스앤드월드리포트는 "새로운 랭킹 지표는 잘 드러나지 않는 학생들을 어떻게 평가하고 저소득층 학생들의 입학률·졸업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