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추수감사절 온라인 매출 폭증 연말 시즌도 크게 늘 듯

입력 2020-11-27 15:29:30
추수감사절 다음날인 27일 블랙프라이데이 세일 기간에 베스트바이 매장에서 고객들이 물품을 구입하고 있다. <EPA 연합>


 
추수감사절 시즌에 온라인 쇼핑몰은 매출이 크게 늘어나 코로나19 영업 제한으로 어려움을 겪는 일반 소매업체 및 식당과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CNBC방송은 27일 마케팅 데이터 사이트 '어도비 애널리틱스'를 인용해 추수감사절 온라인 쇼핑 지출액이 51억달러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42억달러보다 21.5%나 급증한 수준으로 사상 최대 규모의 추수감사절 온라인 쇼핑 기록이다.
 
이와 관련해 전국소매협회(NRF)는 올해 11∼12월 연말 시즌의 소매 판매(자동차, 주유소, 식당 제외) 액수가 지난해보다 3.6∼5.2% 증가한 7,553억∼7,667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온라인 쇼핑과 우편 판매 등은 지난해보다 20∼30%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협회는 밝혔다.
 
그러나 최대 대목인 이날 '블랙프라이데이'의 할인폭은 예년만 못하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특히 유명 의류업체들이 블랙프라이데이로부터 본격화하는 연말 쇼핑 대목의 할인폭과 할인 기간을 줄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랄프로렌은 온라인 할인 기간을 작년보다 크게 줄였고, 코치는 최근 몇년 사이 처음으로 아울렛 매장에서 추가 할인쿠폰 지급을 중단했다.
 
신발 브랜드 올버즈는 블랙프라이데이에 오히려 전 품목 가격을 1달러씩 올렸다. 이 회사는 여기에 1달러씩 추가로 매칭해 청년 환경운동 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유명 의류 등의 할인폭이 예년만 못한 것은 코로나19 사태로 재고가 크게 줄었기 때문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지난 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문을 닫은 백화점과 쇼핑몰이 주문을 취소하고 폐점 세일로 기존 재고를 털어냈기 때문에 이번 연말에는 싸게 팔아야 할 물건 자체가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유정원 기자 news@kukminusa.com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