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식을 줄 모르는 ‘악뮤’ 인기… 3년 만에 선보인 신곡도 돌풍

입력 2019-10-14 12:05:01
최근 정규 3집 ‘항해’를 발표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악뮤의 이찬혁(오른쪽)과 이수현. 음반에는 이찬혁이 해병대에서 군 생활을 하면서 보고 느낀 것들이 담겨 있다. 이찬혁은 “대부분의 곡을 배 위에서 썼다. 기타도, 녹음기도 없이 수첩과 펜만 가지고 달달 외우는 식으로 작업했다”고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달 29일 저녁,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은 한 가수의 컴백 공연을 보려는 시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쌀쌀한 날씨가 무색할 정도로 열기가 상당했다. 무대의 주인공은 남매 이찬혁(23) 이수현(20)으로 구성된 듀오 ‘악뮤’. 공연에서 악뮤는 나흘 전에 발표한 정규 3집 ‘항해’ 수록곡을 하나씩 열창했는데, 하이라이트는 타이틀곡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를 선보인 무대였다. 전광판엔 푸른 바다를 담은 영상이 펼쳐졌고, 남매는 호소력 짙은 음색으로 노래를 열창했다. 관객들은 플래시를 켠 스마트폰을 흔들며 음악을 음미했다.

무료 공연이었지만 이날 한강공원엔 시민 약 3만명이 운집했다. 악뮤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 실감케 하는 행사였는데, 실제로 이 남매의 음악은 올가을 가요계를 뒤흔들고 있다.

음반 수록곡은 지난달 25일 공개되자마자 국내 모든 음원 차트 상위권을 장악하는 ‘줄 세우기’ 현상을 보여줬다. 특히 ‘어떻게 이별까지…’의 인기가 상당하다. 이 곡은 출시 18일째인 12일까지도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을 비롯해 대다수 음원 차트에서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어떻게 이별까지…’는 가온차트 40주차(9월 29일~10월 5일 기준) 차트에서 다운로드 디지털 스트리밍 부문에서 각각 1위를 기록하며 3관왕에 올랐다. 미국 빌보드는 악뮤의 신보에 대해 “예술적인 면모와 새로운 장르를 탐구하는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악뮤의 음반이 큰 인기를 끄는 건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이들이 매번 새 앨범을 내놓을 때마다 차트는 들썩거리곤 했다. 2013년 오디션 프로그램 ‘K팝스타2’(SBS)에서 우승을 거머쥐며 화려하게 데뷔한 악뮤는 이듬해 발표한 1집 ‘플레이’를 시작으로 내놓는 앨범마다 히트시키며 정상급 가수로 발돋움했다.

인기의 끌차 역할을 한 건 역시 한 번만 들어도 누구나 흥얼거리게 만드는 선율을 뽑아내는 이찬혁의 작곡 실력이었다. 청춘의 애환을 담백하게, 때로는 재기발랄하게 담아낸 노랫말도 화제가 되곤 했다. 첫 음반을 내놓은 지 이제 겨우 5년이 지났지만(특히 이 기간엔 2년의 공백기도 포함돼 있지만), 악뮤의 히트곡은 벌써 한두 곡이 아니다. ‘오랜 날 오랜 밤’ ‘200%’ ‘사람들이 움직이는 게’ ‘시간과 낙엽’ 등은 가요계의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악뮤는 지난 2년간 이찬혁이 해병대에 입대하면서 휴식기를 가졌다. 복귀작인 이번 음반을 발표하며 이들은 그동안 쓰던 ‘악동뮤지션’이라는 팀명을 ‘악뮤(AKMU)’로 바꿨는데, 이유는 악동뮤지션 속 한자인 ‘아이 동(童)’이 앞으로 선보일 음악에 어울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판단해서다.

악뮤는 지난달 27일 음악 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KBS2)에 출연했는데, 진행자이자 뮤지션인 유희열은 악뮤가 “K팝의 레전드가 될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미국의 전설적인 그룹이자 악뮤처럼 오누이로 구성된 팀인 카펜터스를 언급했다. 유희열은 “악뮤는 한국의 카펜터스”라며 “음악이 너무 훌륭하다. 음악을 하기 위해 태어난 천재 같다”고 했다.

사실 악뮤의 음악만큼이나 유명한 건 이 남매의 성장 스토리다. 남매는 선교사인 부모님을 따라 10대 시절을 몽골에서 보냈다. 경제적인 어려움 탓에 학교에 다닐 수 없었고, 홈스쿨링으로 갈음해야 했다. 남매의 부모인 이성근(49) 주세희(47) 선교사는 2014년 국민일보와 인터뷰에서 자녀들에게 이런 말을 자주 했다고 전했다. “너희는 하나님의 걸작품이란다.”

박지훈 기자 lucidfall@kmib.co.kr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