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디즈니+, 출시 첫날 가입자 1000만 돌파

입력 2019-11-14 12:05:01


방대한 콘텐츠의 힘을 앞세운 디즈니플러스(+)가 하루 만에 1000만 가입자를 돌파하며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반면 애플TV+는 자체 제작 콘텐츠가 큰 반향을 얻지 못하면서 잠잠한 출발을 하고 있다.

디즈니는 13일(현지시간) 디즈니+ 가입 신청이 12일 서비스 시작 이후 하루 만에 1000만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는 올 연말까지 8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라고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보도했다.

서비스 국가가 늘면서 가입자도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현재 디즈니+를 서비스하는 국가는 미국 캐나다 네덜란드 등 3곳뿐이다. 19일부터는 호주 뉴질랜드 푸에르토리코 등에서도 시작한다. 내년 3월까지 영국 프랑스 등 유럽에서도 서비스에 돌입한다. 아직 구체적인 시기는 나오지 않았지만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까지 더해지면 가입자 증가세는 더욱 가파를 것으로 예상된다. 디즈니는 2024년까지 전 세계에서 최대 900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디즈니는 콘텐츠 개발을 위해 2020년 10억 달러(약 1조1700억원)를 투자하고 2024년에는 250억 달러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반면, 서비스 기업으로 변신을 선언하며 야심차게 출발했던 애플TV+는 초반 기대치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가가 나온다. 투자 전문 매체 모틀리 풀은 ‘애플TV+는 아직 5달러의 가치에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서비스 시작과 함께 선보인 자체 제작 콘텐츠 ‘더 모닝쇼’와 ‘씨’가 평론가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한 게 원인으로 꼽힌다.

그럼에도 애플TV+가 장기적으로 성공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하다. 넷플릭스, 디즈니+ 등 다른 OTT들이 가입자 확대를 위해 경쟁하는 동안 애플은 아이폰, 아이패드 등 애플 기기를 사용하는 이들을 사실상 모두 가입자로 두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은 새 기기를 살 경우 1년간 애플TV+를 무료로 제공한다. 모틀리 풀은 “1년 무료 제공을 통해 애플은 콘텐츠 경쟁력을 끌어올릴 시간을 벌어둔 셈”이라고 설명했다.

김준엽 기자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