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HOME  >  시사  >  종합

잇단 총기난사 사건에 '과녁'된 美총기협회…'테러단체' 오명

입력 2019-09-05 05:00:55


샌프란시스코시 행정감독위원회가 총기 난사 사건의 빈발을 문제로 삼아 미국총기협회(NRA)를 '국내 테러단체'로 지정할 것을 주장했다.

dpa통신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시의 11인 감독위원들은 4일(현지시간) NRA를 겨냥해 캐서린 스테파니 감독관이 제출한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감독위는 결의를 통해 NRA가 대중을 호도하고 극단주의적 주장들을 부추기며 테러 행위를 꾀하거나 저지르는 개인들을 무장시키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샌프란시스코시와 카운티 정부가 NRA와 거래하는 관급업체들과의 사업 관계를 제한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 도시의 고위 당국자들이 나서서 여타 도시와 주, 연방정부를 상대로 동참을 권고하라고 주문했다.  

결의안은 지난 7월 캘리포니아주 북부 길로이의 음식 축제에서 어린이 2명을 포함해 모두 3명이 총에 맞아 숨지고 17명이 부상한 것을 계기로 마련된 것이다.

감독위는 결의안을 통해 길로이 사건에 이어 텍사스주 엘패소, 오하이오주 데이턴, 텍사스주 오데사 등에서 유사한 사건이 계속 발생한 사실을 상기시켰다.

결의안에는 미국에서 총기에 의한 피살 사건이 여느 선진국보다 25배나 많고 매년 3만6천명, 하루 평균 100명이 총기와 관련된 사건으로 숨지고 있다는 통계도 담고 있다.

소식을 접한 협회측은 즉각 반발했다. NRA는 트윗을 통해 샌프란시스코시 감독위의 결의는 "한 준법 단체와 그 회원들, 이들 모두가 지지하는 자유에 대한 무모한 공격"이라고 말했다.

NRA는 현지방송사인 KTVU에 보낸 성명에서도 해당 결의가 "급증하는 부랑자, 약물 남용, 치솟는 경범죄처럼 샌프란시스코시가 안고 있는 진정한 문제에서 이목을 돌리려는 터무니없는 행동"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NRA는 자유를 애호하는 모든 미국인의 헌법상 권리를 옹호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입력